법원판결 사칭한 문서로 유포되는 정보 유출 악성코드 발견
상태바
법원판결 사칭한 문서로 유포되는 정보 유출 악성코드 발견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7.01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랩 법원판결 내용을 사칭한 악성 엑셀문서
안랩 법원판결 내용을 사칭한 악성 엑셀문서

최근 지자체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불법 방문판매 행위 단속 강화를 발표한 가운데 ‘방문판매법위반 방조’ 법원판결을 사칭한 악성코드가 발견됐다.

안랩(대표 강석균)이 최근 ‘방문판매법위반을 방조했으니 벌금을 내라’는 내용의 법원 판결을 사칭한 악성 문서로 유포되는 악성코드를 발견해 사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에 발견된 악성 문서는 엑셀(.xls) 형태로 해당 악성 문서를 열면 ‘내용을 보기 위해서는 위 노란색 막대의 ‘편집사용’ 버튼을 눌러라. 편집을 활성화한 이후에는 ‘콘텐츠 사용’ 버튼을 눌러라’는 안내가 나와 악성 매크로 사용을 유도한다(보충자료1 참고). 안랩은 이 문서가 주로 이메일로 전파되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악성 매크로는 실행 후 C&C 서버에 접속해 법원판결 내용을 담은 새로운 문서파일(.xls)과 정보 유출 악성코드를 동시에 다운로드받는다. 다운로드 완료 후에는 새로 받은 문서파일이 자동으로 실행된다. 이 문서에는 피고인의 개인정보와 실존하는 변호사 정보와 함께 ‘‘방문판매등에관한법률위반방조’라는 죄명으로 벌금 1500만원을 납부하라’는 법원판결 내용이 이미지 형태로 포함되어 있다(보충자료2 참고). 또한 매크로 실행을 유도하기 위해 문서 상단에 ‘콘텐츠 사용’ 버튼을 배치했다.

사용자가 의심없이 ‘콘텐츠 사용’ 버튼을 누를 경우 함께 다운로드되었던 정보 유출 악성코드가 실행된다. 실행된 악성코드는 사용자 PC 내 ‘다운로드’ 폴더 파일 목록, ‘문서’ 폴더 파일 목록, IP 주소 등 PC 정보를 탈취하며 추가 악성코드를 내려받아 실행할 수도 있다.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파일/URL 실행금지 △출처 불분명한 문서 파일의 매크로(‘편집 사용’ 및 ‘콘텐츠 사용’ 등) 사용 시 주의 △OS(운영체제) 및 인터넷 브라우저(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오피스 SW 등 프로그램 최신 보안 패치 적용 △백신 최신버전 유지 및 실시간 감시 기능 실행 등 필수 보안 수칙을 실행해야 한다.

안랩 분석팀 박종윤 주임 연구원은 “공격자는 최근 이슈를 악용한 문서의 안내문 형태로 매크로 실행을 유도하기 때문에 사용자가 자신도 모르게 피해를 당할 수 있다”며 “출처를 알 수 없는 메일 속 첨부파일 실행은 자제하고 실행하더라도 ‘편집 사용’이나 ‘콘텐츠 사용’ 등의 매크로 실행을 유도할 경우 의심을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대국민 호소문 [전문]
  • [사고날땐 백박사] 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운전자보험은 새롭게 가입해야 한다
  • 통합당 "평화 내세운 냉면도 공짜가 아니었다…정부, 현실 직시해야"
  • [사고날땐 백박사] 우리가족을 위해 자동차상해 특약은 필수!
  •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여론조사
  • 김해신공항 확장 적정성 검증결과 발표…6월 말에서 또 다시 8월말로 발표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