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 음주의심 차량 112 신고 유도 음주운전 단속 효과 있어
상태바
인천경찰, 음주의심 차량 112 신고 유도 음주운전 단속 효과 있어
  • 공재만 기자
  • 승인 2020.10.1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월 대비, 음주단속 19.7% 증가, 음주교통사고 17.9% 감소
인천지방경찰청 교통경찰이 음주운전단속하고 있다.(사진=인천경찰청 제공)
인천지방경찰청 교통경찰이 음주운전단속하고 있다.(사진=인천경찰청 제공)

인천지방경찰청(청장 김병구)은 지난 9월 음주운전 단속 강화대책 시행 이후 약 한달 간의 음주단속 관련 통계를 발표했다.

▶ 전월 대비 음주단속 건수 19.7% 증가, 음주교통사고 큰 폭으로 감소(84건→69건, 17.9%↓)

음주운전 단속강화 대책시행 후 지난 9월 11일부터 이달 11일까지 31일간 음주운전 단속 건수는 613건으로, 시행 전 한 달 512건 대비에 비해 19.7%인 101건 증가 했다.

음주운전 사고 발생 건수는 대책시행 전 31일간 84건에서 대책시행 이후 31일간 69건으로 17.9%인 15건 감소했다.

▶ 음주의심 차량 112신고 유도 및 음주운전 단속 강화 효과로 분석

인천지방경찰청에서는 5월 이후 코로나19 관련하여 음주운전 증가조짐이 보이자 일반시민들의 음주의심 차량 112신고를 유도하기 위해 한국교통안전공단 인천본부와 협업하여 관내 60개 택시운수업체 소속 택시 5,400여대와 38개 버스운수업체 소속 시내·마을버스 2,300여대에 음주의심 차량 112신고 홍보 스티커 15,000매를 부착하는 등 시민협력 홍보를 추진해 왔다.


지난 9월부터는 기존에 실시해 오던 음주단속 방식을 더욱 강화하여 음주운전 취약시간대 각 경찰서별 취약장소를 중심으로 일제단속을 강화하고 비노출 암행순찰차를 야간에도 음주단속에 투입, 특히 추석명절 연휴기간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실시하는 등 음주운전에 대한 단속을 대폭 강화했다.

대책시행 후 31일간 음주운전 단속 613건 중 186건(30.3%)이 일반시민의 음주운전 의심차량 112신고로 경찰이 출동하여 적발한 건이다.

이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신고 및 협조가 음주운전 적발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나아가 시간과 장소를 불문하고 음주운전은 반드시 적발된다는 인식의 전환에 크게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 음주운전 방조자, 상습음주운전사범 처벌 강화

경찰은 을왕리 음주운전 사망사고의 운전자와 동승자를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 및 도로교통법 음주운전의 공범으로 기소한 사례처럼 음주운전 동승자에 대하여 초동수사 단계에서부터 방조·교사 혐의를 면밀히 수사해 공범으로 의율하고 상습 음주운전사범에 대해서는 차량 압수를 적극 검토하는 등 처벌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인천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인천 시민의 음주운전 의심차량 112신고가 음주운전 적발과 대형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이는 일부 운전자들에게 음주운전에 대한 의지를 꺾는 좋은 계기가 되고 있다. 음주운전에 대한 강력단속을 연말까지 지속 실시해 인천 시민의 교통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경찰청 교통과에서 배부한 '음주운전 의심차량 112신고(시민감시단 운영 중)' 홍보스티커를 후미 양쪽 범퍼에 부착하고 운행중인 시내버스 뒷 모습(사진=인천경찰청 제공)
인천경찰청 교통과에서 배부한 '음주운전 의심차량 112신고(시민감시단 운영 중)' 홍보스티커를 후미 양쪽 범퍼에 부착하고 운행중인 시내버스 뒷 모습(사진=인천경찰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공항 검증위 김해공항 확장안 타당 결론…분노하는 부·울·경 민심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일 때 건강보험으로 치료받은 경우는 어떻게 처리될까요?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