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日 도쿄서 전시회 개최
상태바
'사랑의 불시착', 日 도쿄서 전시회 개최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1.01.07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넷플릭스 1위 기록
tvN드라마 '사랑의불시착' 전시회 관련 방송 캡처
tvN드라마 '사랑의불시착' 전시회 관련 방송 캡처

 

일본에서 '4차 한류' 붐을 점화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전시회가 도쿄 하라주쿠에서 열린다고 현지 언론이 7일 보도했다.

북한 엘리트 장교와 재벌가 상속녀의 연애를 그려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전시회는 8일 도쿄를 시작으로 오사카, 후쿠오카, 나고야에서 순차적으로 관련 전시가 마련될 예정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전시는 주인공 윤세리(손예진 분)가 패러글라이딩으로 활공 중 토네이도를 만나 북측 비무장지대(DMZ)로 떨어지는 장면에서 시작된다. 이어 두 사람의 이별과 남북 국경, 스위스에서의 상봉 장면까지 촬영에 사용됐던 피아노 등 소품과 사진 450여점을 한국에서 가져와 충실히 재현했다고 전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일본 넷플릭스가 지난달 14일 발표한 '2020년 일본에서 가장 화제가 된 작품 톱 10'에서 1위를 차지했다.

스가 내각 외무대신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도 이 드라마의 팬인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극 중 주인공인 현빈과 손예진은 이 드라마를 통해 일본에서 새로운 한류스타로 급부상하는 중이며, 현빈은 겨울연가를 통해 스타덤에 오른 '제2의 욘사마'(배용준)가 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앞서 도쿄신문은 '한국의 엔터테인먼트'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집에서 시간을 많이 보내게 된 사람들을 매료시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임은정 “공수처 하루 빨리 발족…좋은 처장, 검사, 수사관 뽑히기를”
  • 황보승희 “김홍성 아나운서는 KBS사퇴하고 민주당 대변인실로 이직하라”촉구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부산시, 2020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4곳 추가…올해 총 7곳 선정
  • 순직한 故 이성림 경사 영결식 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