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사기형 보이스피싱 피해자, 40~50대 가장 높아
상태바
대출사기형 보이스피싱 피해자, 40~50대 가장 높아
  • 김용완 기자
  • 승인 2021.01.1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방경찰청
전북지방경찰청

 

전북경찰청(청장 진교훈)2020년 보이스피싱 현황을 분석한 결과, 대출사기형 보이스피싱 피해자의 59.1%40~5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2020) 한 해 동안 전라북도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건수는 621건으로 2019(970)대비 36% 감소했으나, 1건당 평균 피해액은 2019년 약 16백만원에서 2020년 약 2천만원으로 늘어나 보이스피싱 수법이 날로 지능화 되고 있는 것으로 전북경찰청은 분석했다.

발생유형별로 살펴보면 대출사기형503건으로 81%, 기관사칭형이 118건으로 19% 차지하고 있고, 피해자 연령별로는 50대가 190(30.6%)으로 가장 높았으며, 40177(28.5%), 2091(14.7%), 60대 이상 85(13.7%), 3078(12.6%) 순으로 나타났다.

기존 대출금 변제시 대환대출을 해주겠다는 수법이 주로 사용되며 남성 피해가 여성 대비 1.5로 높았고, 주피해 연령층은 대출수요가 많은 40~50이며, 계좌이체를 이용하는 수법이 급감한 반면, 대면편취 비중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북경찰은 작년 한해 1,039(구속 100)을 검거하였으며, 구속자는 ‘19년 대비 4(’1925’20100) 증가했다.

전북경찰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단속을 강화하고, TV·라디오·신문 등 대중매체를 활용한 언택트 홍보로 피해예방에 주력하는 등 보이스피싱 근절을 위해 총력을 다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임은정 “공수처 하루 빨리 발족…좋은 처장, 검사, 수사관 뽑히기를”
  • 황보승희 “김홍성 아나운서는 KBS사퇴하고 민주당 대변인실로 이직하라”촉구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부산시, 2020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4곳 추가…올해 총 7곳 선정
  • 순직한 故 이성림 경사 영결식 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