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인천형 워터케어' 서비스 본격화
상태바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인천형 워터케어' 서비스 본격화
  • 공재만 기자
  • 승인 2021.02.20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돗물 문제 바로 해결, 워터코디‧워터닥터 30여명 임명
검사 당일 결과 확인‧배관점검까지 한번에, 수돗물 신뢰회복 '선봉장' 기대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지난 17일 대강당에서 수돗물 신뢰 회복을 위한 '인천형 워터케어 발대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지난 17일 대강당에서 수돗물 신뢰 회복을 위한 '인천형 워터케어 발대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17일 대강당에서 수돗물 신뢰 회복을 위한 2021 '인천형 워터케어 발대식'을 갖고 서비스를 본격 실시한다.

인천형 워터케어는 인천시가 지난해 혁신과제 시범사업으로 시행한, 수질검사 전문가 '워터코디'와 옥내배관 전문가 '워터닥터'의 대민 서비스다.

수질검사는 기존 5개 검사항목(탁도‧pH‧잔류염소‧철‧구리)에 아연과 망간을 더한 총 7개 분야에 대해 이뤄지며, 가정 내 수도꼭지별 비교 수질검사도 가능하다.

워터코가 가정에 직접 방문해 무료로 수돗물 수질검사를 실시하며, 기존 수돗물 안심확인제는 2주 이상 기다려야 알 수 있었던 검사 결과를 즉석에서 확인해 준다.

검사결과에서 이상이 발견될 경우 워터닥터가 투입돼 내시경으로 배관 상태를 진단하고, 노후시설은 옥내배관 개량지원사업을 통해 개선해 수돗물에 대한 불안감을 즉시 해소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 서비스는 시민의 생활양식과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직접방문형', '수거형(비대면)', '거점형' 등으로 다양하게 운영된다.

인천형 워터케어는 워터코디가 각 가정을 방문해  현장에서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서비스를 희망하는 시민은 물사랑누리집이나 미추홀콜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이 밖에도 시 상수도본부는 이들 워터코디・닥터를 활용, 어린이집을 포함한 유치부 및 학교 급식실의 수돗물 검사를 정례화하고, 매년 검사대상을 확대하는 등 시민들이 수돗물의 안전성을 직접 느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박남춘 시장은 "워터코디와 워터닥터가 시민 불안 해소와 신뢰 회복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사명감을 갖고 임해준다면 시민의 인식도 점차 개선될 것이다. '워터케어 서비스'를 비롯해 다양한 상수도 혁신을 추진해 인천 수돗물이 전국 최고 수준의 수돗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차기 대선조직 수면 위 서서히 부상
  • 부산시, 2월 15일부터 2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조정
  • 충북경찰, 암행순찰차 일반도로 확대 운영...교통사고 예방 기대
  • '김학의 불법출금' 승인 차규근 소환…이성윤 조사 임박
  • 집값 과열 주범 부동산 新高價 자전거래 지목
  • 안병길 의원 “가덕신공항 최종 열쇠 대통령의 의지에 달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