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건설 대기업 현장소장들과의 간담회개최
상태바
부산시, 지역건설 대기업 현장소장들과의 간담회개최
  • 김덕해 기자
  • 승인 2021.02.22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건설업체 하도급 수주를 위한 부산시의 또 다른 행보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는 건설 업역 폐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지역전문(기계설비)업체의 일감확보를 위해 현장 행정을 보다 강화해나갈 예정이며, 그 첫 행보로 지역 내 추진사업이 많은 건설대기업의 현장소장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선 1단계로 오는 223, 24일 양일간 SK, KCC, GS 3개사의 지역 현장소장들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향후 더 많은 간담회 자리를 가질 계획이다. 이와 같은 간담회는 전국 시·도 중 부산시가 최초로 시도하는 것이다.

이는 지난 128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 시 주관 설 명절 대비 체불임금 예방 등을 위한 공사현장 방문 점검에서 지역 건설경기 침체에 대한 해당 현장소장들과의 공감대가 형성되었으며, 지역 하도급률 제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상호 소통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른 조치이다.

부산시는 이 자리에서 참여기업의 의견 청취와 함께 지역업체의 건설대기업 협력업체 등록 및 사업참여 확대 등을 적극 요청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간담회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개최된 부산시 지역건설업체·건설대기업 상생데이행사에 참여한 대기업들(GS건설, 대림건설 등 17개사)이 지역업체에 대한 인지도 및 신뢰도를 개선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큰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건설 업역 폐지,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 의무시행 등 건설환경 변화와 전 지구적 감염병 확산세 속에 중소전문·기계설비건설업체의 타격이 클 것이라며, “하도급 참여기회 확대를 위한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지역 건설경기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차기 대선조직 수면 위 서서히 부상
  • 부산시, 2월 15일부터 2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조정
  • 충북경찰, 암행순찰차 일반도로 확대 운영...교통사고 예방 기대
  • '김학의 불법출금' 승인 차규근 소환…이성윤 조사 임박
  • 집값 과열 주범 부동산 新高價 자전거래 지목
  • 안병길 의원 “가덕신공항 최종 열쇠 대통령의 의지에 달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