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그물 올리다가 끼는 사고 막을 수 있는 '무선긴급정지 장치' 개발
상태바
국립수산과학원, 그물 올리다가 끼는 사고 막을 수 있는 '무선긴급정지 장치' 개발
  • 백근철 기자
  • 승인 2021.02.2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산과학원 전경
국립수산과학원 전경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NIFS, 원장 최완현)은 연안 소형어선에서 그물작업을 하다가 그물을 올리는 기계(양망기*)에 몸이 끼는 사고를 줄이기 위한 양망기 무선긴급정지 장치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 양망기 바다에서 그물을 어선으로 올리는 기계 장치

양망기 끼임 사고는 어업인이 그물작업을 하다가 작업복이나 신체 일부가 그물과 함께 말려들어가 크게 다치거나 자칫 잘못하면 생명을 잃을 수 있는 사고다.

지난 10년간 해마다 약 140명의 선원이 사망하는 것으로 분석됐으며, 그 중에서 양망기 등과 같은 어업기기에 의한 사고가 23%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국립수산과학원에서는 양망기를 무선으로 긴급하게 멈추게 하는 장치를 개발해 실제 어업현장의 자망어선에 설치해 4개월 동안 성능 검증까지 마쳤다.

이번에 개발한 무선송신기는 크기가 작고(직경 5cm) 무게가 가벼워 작업자의 가슴부위에 탈/부착을 할 수 있게 했으며, 가슴에 부착된 장치를 누르면 신속하게 양망기를 멈출 수 있다.

어선에서 실제 양망기의 회전속도가 빠르지 않기 때문에 작동을 긴급하게 멈출 수만 있다면 대형 사고는 사전에 막을 수 있다.

실제 현장에서 이 장치를 배에 설치한 동해 자망어선 선장(장달식, 66)혼자 조업을 할 때 갑작스런 사고가 발생하면 정말 뾰족한 대책이 없는데, ‘양망기 긴급정지장치가 있어 혹시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언제든지 멈출 수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든든하다.”고 전했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이번에 개발한 양망기 무선긴급정지 장치를 통해 만에 하나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신속히 기계장치를 멈춘다면 큰 사고는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단다.”, “앞으로 양망기 스스로 멈추는 시스템 개발을 위해 어선이 사고를 인지하는 기능(AI)을 개발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차기 대선조직 수면 위 서서히 부상
  • 부산시, 2월 15일부터 2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조정
  • 충북경찰, 암행순찰차 일반도로 확대 운영...교통사고 예방 기대
  • '김학의 불법출금' 승인 차규근 소환…이성윤 조사 임박
  • 집값 과열 주범 부동산 新高價 자전거래 지목
  • 안병길 의원 “가덕신공항 최종 열쇠 대통령의 의지에 달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