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퇴근길 음악편지’, 지친 일상에 활력소
상태바
대전시‘퇴근길 음악편지’, 지친 일상에 활력소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7.01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시장 1일 디제이로 깜짝 등장, 코로나로 지친 직원 격려
대전시청
대전시청

대전시가 운영하는 퇴근길 음악편지가 지친 일상에 활력소가 되어 직원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청내방송을 통해 운영되는 퇴근길 음악편지는 축하와 위로, 칭찬과 격려, 응원과 감사의 마음 등 직원들의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운영되고 있다.

퇴근길 음악편지는 정시 퇴근을 독려하는가족 사랑의 날인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주 2회 운영되며, 직원들의 소소한 일상이 담긴 사연과 함께 희망곡을 선사해 신선한 호응을 얻고 있다.

퇴근시간 5분전 수고한 직원들에 대한 격려, 아들의 입영, 동료의 결혼 축하 등 다양한 사연과 함께, 발라드·댄스 등 여러 장르 음악이 청내방송을 타면 무거웠던 사무실에 일순간 활기가 생긴다.

음악편지 신청은 실명보다 주로 닉네임과 익명이 많고 트롯과 팝송, 가요, 클래식 등 다양한 분야의 노래를 희망하는 신청자가 꾸준히 늘고 있어 경직된 조직문화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이에 힘입어 시행 초 기계음으로 방송되었던 음악편지는 평소 방송진행에 관심 있던 직원들이 디제이(DJ) ‘칼디하나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음악편지 신청자가 희망할 경우 1일 디제이도 가능하다.

대전시는 7월부터 칭찬과 응원을 주제로 주제가 있는 퇴근길 음악편지를 운영한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각종 비상근무와 현장업무에 지친 직원들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71퇴근길 음악편지’1일 디제이로 나선다.

최근 코로나로 인한 이중 삼중의 고통으로 몸도 마음도 지친 직원들에게 이적이 부른 걱정말아요 그대를 함께 들으며 감사와 위로의 마음을 전하기 위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최근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많은 직원들이 힘들어 하고 있다지친 동료들이 힘을 낼 수 있도록 칭찬과 응원이 담긴 퇴근길 음악편지신청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고날땐 백박사] 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운전자보험은 새롭게 가입해야 한다
  • 통합당 "평화 내세운 냉면도 공짜가 아니었다…정부, 현실 직시해야"
  •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대국민 호소문 [전문]
  • [사고날땐 백박사] 우리가족을 위해 자동차상해 특약은 필수!
  • 부산굿모닝성모안과-경남정보대학교, ‘산학협력가족회사 협약’ 체결
  • [지역탐방기] 외식업 불경기 속 정면승부 나선 젊은 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