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의 '공직 기강 해이' 도마 위
상태바
경찰의 '공직 기강 해이' 도마 위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7.28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로고
경찰로고

경찰의 공직기강 해이가 도마 위에 올랐다.

군과 경찰의 해이한 근무기강으로 인해 성폭행 용의자의 탈북을 놓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20대 탈북민 A모씨는 최근 성폭행혐의로 조사를 받던 중 다시 월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우리 군과 경찰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관련 보도 전 까지 A씨의 탈북사실을 전혀 알지 못한 것으로 확인돼 허술한 관리와 경계태세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여기에 경찰의 부실한 대응도 논란이다.

A씨와 알고 지내던 탈북민 유튜버 B씨는 지난 18일 새벽 A씨와 마지막 연락을 했으며, 당일 저녁 경찰에 월북 가능성을 알렸으나 무시당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에서는 탈북민 신변보호업무를 담당하던 경찰이 탈북여성을 장기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감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 측은 경찰이 피해여성의 신고를 묵살한 채 조사를 미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부산경찰청 소속 간부가 미신고 숙박업소를 운영하다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해당 경찰 간부는 아파트를 매입한 뒤 구청에 숙박업 신고도 하지 않고, 인터넷 숙박업소 앱에 등록해 앱을 보고 연락한 손님을 상대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7차례에 걸쳐 70만 원을 받고 숙소를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경수사권조정으로 향후 경찰이 진정한 수사기관으로 거듭나려면 먼저 경찰이 저지른 잘못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반성이 있어야 하며, 경찰관윤리교육 강화와 책임자 처벌이 이루어지는 혜안이 절실히 요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14년 만에 재시행
  • 수영 미숙으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 사망
  • [인사] 경찰청 고위직 인사
  • 전국 첫 시민주도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출범
  • [속보] 강풍 동반한 100㎜에 가까운 폭우, 부산지역 강타…곳곳에 큰 피해
  • [인터뷰] 한국형 탐정(업)의 미래는...대한탐정연합회 정수상 회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