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주·정차, 주민이 앱으로 직접 신고한다
상태바
불법 주·정차, 주민이 앱으로 직접 신고한다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7.29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보호구역내 초등학교 정문주변 어린이 교통안전확보
주민신고로 주정차위반 사실 확인 시 구․군에서 주정차위반과태료 부과
어린이보호구역 (사진=행정안전부)
어린이보호구역 (사진=행정안전부)

 

부산시는 행정안전부 신고전용 앱 등을 통해 불법 주정차를 신고하면 단속공무원의 현장 출동 없이 과태료를 부과하는 주민신고제를 20194월부터 운영해 오고 있다.

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앱, 생활불편신고앱은 생활불편 또는 안전위험 사항을 행정기관 등에 직접 신고할 수 있는 전용 앱으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폰) 및 애플 앱스토어(아이폰)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그동안 주민신고제 신고대상은 소방시설 주변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보도) 등이었으나, 올해 629일부터는 어린이보호구역으로 그 대상을 확대하였다.

주민신고는 평일 08:00~20:00,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에 불법 주정차된 차량을 대상으로 안전신문고, 생활불편신고 앱을 통해 1분 간격의 배경이 동일한 위치에서 촬영한 사진 2장 이상을 첨부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구·군 홈페이지 등을 통하여 확인할 수 있다.

시행 초기 혼란 방지를 위하여 계도기간 운영(6.29.~7.31.) 83일부터는 본격적으로 어린이보호구역 주민신고제를 통한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며 과태료는 승용차 등 8만 원, 승합차 등 9만 원이다.

박진옥 부산시 교통국장은 이 제도를 통하여 매년 급증하는 주차단속 요청 민원에 대한 행정 대응력을 보완하고 어린이의 보행안전 제고 및 주차문화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14년 만에 재시행
  • 수영 미숙으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 사망
  • [인사] 경찰청 고위직 인사
  • 전국 첫 시민주도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출범
  • [속보] 강풍 동반한 100㎜에 가까운 폭우, 부산지역 강타…곳곳에 큰 피해
  • [인터뷰] 한국형 탐정(업)의 미래는...대한탐정연합회 정수상 회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