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 수감…“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가덕신공항필요”
상태바
부산시,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 수감…“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가덕신공항필요”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10.13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2020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13일 부산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0 부산시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가덕신공항 최고이슈로 부상됐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국토위 국정감사에서총리실검증위의 조속하고 공정한 검증 기대 한다라며 신공항입지 조속 확정 및 후속대책 추진 등 부··경 입장을 적극 밝혔다.

이번 국정감사는 21대 국회 들어 부산시가 수감하는 첫 국정감사로 국토교통위원회 소관 추진업무에 대해 수감하였다. 국토위 의원 30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특히 검증 결과 발표가 임박한 신공항 이슈와 관련해서 열띤 질의답변이 이어졌다.

부산지역 의원인 이헌승, 정동만 의원뿐만 아니라 진성준, 허영, 홍기원, 김교흥, 김상훈, 김회재 의원 등 여야를 막론한 다수의 의원이 신공항 관련 질의하는 등 관심이 집중되었다.

특히, 최근에 논란이 되었던 검증위와 관련한 사항에 대해 국토부에서 참석한 김태병 공항항행정책관에 대한 질의가 있었으며 가덕신공항 추진을 위한 부산시의 대책 등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이날 국감장에서 국토위 의원들이 질의한 사항에 차분하고 논리적으로 대응하였다. 동남권의 최대 이슈인 신공항과 관련해 참석한 국토위 의원들에게 김해신공항 불가론과 가덕신공항 당위성에 관한 부울경 입장을 적극 설명하는 동시에 국토위원들에게 아낌없는 관심과 지원도 당부했다.

변 권한대행은 준비 시간이 촉박했지만 신공항 관련 쟁점사항을 철저히 준비했다라며 최근 검증위 관련 보도를 보면 부산시의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총리님께서 공정성에 대한 의지를 밝히신 만큼, 앞으로 있을 발표에서 부산이 바라는 결론이 기대된다. 공정성을 국정 철학으로 가진 문재인 정부에서 향후 일정도 책임있게 추진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라고 밝혔다.

검증위원회의 검증보고서에 관련한 질의답변에서는 검증위원회의 검증보고서에 수정·보완에 관한 이야기가 나온다는 자체만으로도 김해신공항에 문제가 많다는 것이라며 해결할 수 없는 문제점을 가진 김해신공항은 백지화 또는 전면 재검토되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기도 했다.

박동석 부산시 신공항추진본부장은 “3년 연속으로 받는 국정감사에 다소 피로감이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중앙에 가덕신공항이라는 이슈를 제시하는 기회가 되었다라며 이번을 계기로 국가의 백년대계인 동남권 관문공항이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중앙정치권 등 활동 범위를 넓혀 발로 뛰는 관문공항 홍보에 나서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해신공항 검증 발표가 늦춰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부울경 지역사회의 기다림이 길어지고 있다. 지역 정치권과 상공계 시민단체들의 조속 검증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및 성명 발표가 잇따르는 가운데 국정감사에 앞서 금일 오전 10시에 부산시의회 가덕신공항 건설 촉구 결의안이 채택되었고 부산시청 주변에서 부울경 시민단체 대표 30여 명이 신공항추진 결의대회를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부산디자인진흥원, 의류업체 파크랜드와 패션에 ICT 기술융합 스피드 팩토어 개소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
  •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다음달 13일 이후 위반 시 과태료 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