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방세 등 고액‧상습체납자 584명 명단공개
상태바
부산시, 지방세 등 고액‧상습체납자 584명 명단공개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11.1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전경(제공=부산시)
부산시청전경(제공=부산시)

부산시는 18일 오전 91천만 원 이상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479명과 지방행정제재·부담금 고액상습 체납자 105명 등 총 584(체납액 263억 원)의 명단을 시 홈페이지와 시보, 사이버지방세청 등에 신규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새로 공개된 지방세 체납자 현황을 살펴보면, 대상자 총 479명 중 법인은 104개 업체 3946백만 원, 개인은 37519012백만 원을 체납하고 있다. 또한, 지방행정제재·부담금 체납자 현황은 대상자 총 105명 중 법인 5개 업체가 189백만 원, 개인은 100명이 317천만 원을 체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대상자는 올해 11일 기준으로, 체납발생일로부터 1년이 지난 1천만 원 이상 지방세와 지방행정제재·부담금 체납자 중 6개월 이상 소명 기회를 부여하였음에도 특별한 사유 없이 내지 않은 개인과 법인 체납자다.

부산시 홈페이지 등에는 1118일부터 체납자의 성명·상호(법인명), 연령, 직업(업종), 주소, 체납액의 세목, 납기, 체납액과 체납요지가 공개되며, 법인이 체납한 경우에는 법인의 대표자도 함께 공개된다.

지방세 및 지방행정제재·부담금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공개는 체납액 직접 징수는 물론 잠재적 체납을 억제하여 성실 납세문화 정착에 기여하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납부 능력이 있음에도 고의로 재산을 은닉하고 명단공개에도 불구하고 체납액을 내지 않는 체납자는 출국금지 요청, 가택수색 및 동산압류 등 더욱 강력한 조치를 할 것이며, “성실하게 세금을 내는 납세자가 피해를 받지 않도록 조세 정의를 실현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야, 가덕신공항 특별법 20일 국회발의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11월중 자문위원회 개최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인경산악회 정례산행으로 화합 다져
  • 이진복 “권영진 시장, 제발 그 입 좀 다무시오” 충고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지역회 사무국장 간담회’ 개최
  • [미추홀] 인천미추홀재향경우회, '제57주년 경우의 날'을 기념 연합 단합 대회 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