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검사직무대리 발령조차 나지 않는 난처한 처지…언행 극도로 아끼는 중”심경 밝혀
상태바
임은정 “검사직무대리 발령조차 나지 않는 난처한 처지…언행 극도로 아끼는 중”심경 밝혀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11.20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제 업무와 문제 제기, 검찰 내부에서 이런 저런 봉변을 당한 동료들의 고민 상담만으로도 벅찬 저로서는 다른 기관에서 고초를 겪고 있는 내부 고발자들까지 도울 여력이 없어요라고 현재의 자신의 심경을 토로했다.

임 감찰정책연구관은 절대반지를 없애기 위해 모르도르로 목숨 걸고 가는 프로도가 백색의 마법사 사루만과 싸울 수 없는 것처럼 저에게 SOS를 보내는 분들이 간혹 계신데, 반지원정대로서의 동료애를 느끼면서도 감당이 안 되어 호루라기 재단을 안내하고 있지요라며 하여, 호루라기 재단에 늘 빚을 진다면서 제 칼럼이나 담벼락에 여러 번 쓴 이야기들이긴 하지만, 호루라기 재단의 요청을 감히 마다할 수 없어 재작년에 이어 제 이야기를 또 풀어놓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 공개된 호루라기 재단의 유튜브 영상은 대검 부임 직전에 인터뷰한 것으로,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이 되면 검사들의 직무범죄에 대한 감찰과 수사를 바로 할 수 있을 줄 알고, 검사님들 공소사실 쓰느라 향후 바쁠 거라고 인터뷰 했었지요라며 제가 제 식구 감싸기를 결코 하지 않으리란 걸 대검 수뇌부는 잘 알고 있다면서 하여, 감찰 조사 말고 정책 연구에 전념하길 원한다는 의중이 전달되고 불공정 우려등을 이유로 중앙지검 검사직무대리 발령이 계속 보류되고 있지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당초의 포부와 계획이 틀어져 인터뷰 두 달 뒤 이 영상을 보고 있으려니 더딘 나날에 민망하고 죄송할 따름이다대검 뒷마당 구석에 해치상(獬豸像)’이 있어요. 원래는 대검 로비에 있었는데, 김태정 장관, 신승남 총장이 연이어 구속되는 등 흉흉한 일이 계속 되자, 대검은 해치상 뿔 방향을 바꿔보다가 결국 청사 밖으로 쫓아냈지요라면서 해치상은 내쫓겼지만, 저는 쫓겨나지 않았고 결국 청사 안으로 들어왔다라며 고생스럽더라도 단단히 다져가며 계속 가보겠다라고 부연했다.

임 감찰정책연구관은 영상을 보고 있으려니 비비크림이라도 발랐어야 했는데...’ 하는 아쉬움이 적지 않습니다만, 내부 고발자들이 기댈 언덕이 되어 주는 호루라기재단과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분들에게 제 다짐을, 속한 조직의 부조리에 맞서 싸우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응원의 마음을 그대로 전하고 싶어 제 담벼락에 살포시 올립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P.S. 언제나 그랬듯 검찰이 어수선하고 제 의견이 궁금하여 제 담벼락을 다녀가시는 분들이 많을 듯하다저의 공정성을 의심하는 검찰 간부들로 인해 당연한 중앙지검 검사직무대리 발령조차 아직 나지 않는 난처한 처지라 부득이 언행을 극도로 아끼는 중이다널리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야, 가덕신공항 특별법 20일 국회발의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11월중 자문위원회 개최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인경산악회 정례산행으로 화합 다져
  • 인천계양경찰서, 아라뱃길서 발견된 훼손 시신 국민 제보 요청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지역회 사무국장 간담회’ 개최
  • 이진복 “권영진 시장, 제발 그 입 좀 다무시오” 충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