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근무 출근길 은행 업무 보던 노련한 경찰관 현장에서 보이스피싱범 검거
상태바
야간근무 출근길 은행 업무 보던 노련한 경찰관 현장에서 보이스피싱범 검거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11.20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팀장이 용의자 확인하는 장면, 막아서는 장면, 검거 장면 등이다.
김 팀장이 용의자 확인하는 장면, 막아서는 장면, 검거 장면 등이다.

18일 오후 4시경 야간근무를 위해 출근을 하면서 잠시 은행 업무를 보기위해 사하구 장림동 소재 은행에 잠시 들렸던 사하경찰서 다대지구대 김종철 순찰팀장이 현장에서 보이스피싱범인을 검거했다.

김 팀장은 ATM기 앞에서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데 그의 눈에 수상한 장면이 포착됐다. 40대 남자 한명이 5만 원 권 지폐 한 장을 입금하고 나서 가방에서 계속 오만 원 권을 꺼내 여러 계좌에 입금을 하는 것이 목격됐다.

경찰경력 30년이 넘은 노련한 김 팀장 머릿속에 보이스피싱범 같은데?’라는 직감이 왔다. 김 팀장은 그 남자의 주변으로 다가섰다.

김 팀장이 언뜻 본 휴대폰에는 여러 개의 계좌번호가 적혀있었고, 그 남자는 남의 시선도 개의치 않고 계속 현금을 입금했다. 그리고 잠시 후 현금 입금을 마치고 나가려는 용의자를 막아섰지만 용의자가 도주하려고 했다. 하지만 김 팀장은 막아섰다.

그리고 지구대와 지능팀에 추가지원 요청을 했다. 현장에 출동한 장림파출소, 사하서 지능팀 경찰관과 함께 용의자를 현장에서 긴급체포해 검거했다.

체포된 용의자 A(40, )는 오후 4시경 장림동에서 피해자 B(40, )를 만나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 1,000만원을 편취한 후 보이스피싱 조직에 돈을 송금하던 중이었다.

용의자가 검거되는 것을 본 김 팀장은 바로 은행창구로 달려가 방금 보이스피싱 용의자를 검거했는데 모 계좌에 돈이 입금된 것 같다, 피해를 막기 위해 계좌를 정지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은행 측의 협조로 계좌는 바로 지급 정지되고 자칫 보이스피싱 일당에 들어갈 돈은 인출이 중지됐다.

정년 3년을 채 남기지 않은 김 팀장의 신속한 판단과 조치로 용의자는 검거되고 피해금은 피해자의 품으로 돌아갈 예정이다노병은 살아 있다.

용의자 B씨에 대해서는 추가 수사를 통해 여죄 5건에 1억 원 상당의 범죄를 확인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야, 가덕신공항 특별법 20일 국회발의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11월중 자문위원회 개최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인경산악회 정례산행으로 화합 다져
  • 이진복 “권영진 시장, 제발 그 입 좀 다무시오” 충고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지역회 사무국장 간담회’ 개최
  • [미추홀] 인천미추홀재향경우회, '제57주년 경우의 날'을 기념 연합 단합 대회 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