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1합시다’ 캠페인 영상은 문 대통령 대선 광고 제작 업체가 만들었다
상태바
TBS ‘#1합시다’ 캠페인 영상은 문 대통령 대선 광고 제작 업체가 만들었다
  • 임영우 기자
  • 승인 2021.01.1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선거운동 논란에 휘말린 TBS의 유튜브 구독자 늘리기 캠페인 ‘#1합시다영상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광고 영상을 제작한 업체가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문 대통령의 대선 캠프 관련 업체인 컴투게더피알케이 이번 캠페인의 카피 작업에 이어 영상 제작에도 참여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확산될 조짐이다.

야권에선 세금으로 운영되는 TBS가 중립성을 저버리고 한쪽 진영의 편을 든 업체들에게 일을 맡긴 것 자체가 사전선거운동의 방증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실이 TBS로부터 받은 ‘#1합시다 캠페인 계약체결 현황을 보면, TBS는 컴투게더피알케이에 약 1980만원을 주고 영상 제작 용역, 정철카피에 약 1880만원을 주고 카피 제작 용역을 맡긴 것으로 확인됐다.

TBS 캠페인 영상을 제작한 컴투게더피알케이는 지난 2017년 문 대통령의 대선 영상 광고인 나라를 나라답게’, ‘눈물을 흘릴 줄 아는 대통령’, ‘문재인을 바칩니다등을 만들었다.

앞서 TBS는 지난해 11월부터 유튜브 구독자 100만명 달성을 내걸고 ‘#1합시다캠페인을 했다.

김어준, 김규리, 주진우 등 프로그램 진행자들이 연이어 출연해 “#1합시다”, “#1해야돼 이젠등을 말하면서 구독을 권유하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민트색으로 나오는 ‘#1’이 민주당의 파란색과 기호 1을 떠올리게 한다면서 캠페인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서부지검은 전날 이강택 TBS 대표이사 등 관련자들을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허은아 의원은 TBS 캠페인과 관련, “여권 진영의 메시지를 녹여내기 위한 야욕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친문 성향 인사들의 일감 몰아주기에 대기업의 문어발식 경영도 울고 갈 지경이라며 “(여권이)국민들은 부동산 광풍에 던져놓고, 자기 사람들은 문트코인에 태우려고 한다고 비난했다.

TBS는 최근 설명자료를 내고 “‘#1합시다란 슬로건은 동음이의어인 일(Work)과 숫자 1을 활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TBS‘#1합시다캠페인에 대해 오해 소지는 있지만 사전선거운동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론을 내렸다.

국민의힘은 선관위의 결정에 반발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잔날 국민의 상식과 인식을 전면 부정하고 있다선관위는 TBS에 대한 조사를 적극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 일동은 입장문을 통해 “TBS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올해 1월 초까지 이른바 1합시다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펼쳐왔다. 많은 국민들이 이것을 더불어민주당의 기호로 연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친문 방송인 김어준 씨는 국민의힘을 겨냥해 캠페인은 핑계라며 실제로는 겁 먹고 입 다물라고 협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인천 계양구, 인천시 최초 '스마트 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완료
  • 인천광역시경찰청, 30년 만에 명칭 변경한다
  • 동양특수목재, 친환경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 출시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