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의원 “대한의사협회에 의사의 존재 이유를 묻다”
상태바
우원식 의원 “대한의사협회에 의사의 존재 이유를 묻다”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1.02.20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서울 노원구을)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살인, 강도, 성폭행 등 금고 이상의 강력범죄를 저지른 의사의 면허가 취소되는 의료법 개정안을 두고 대한의사협회가 악법이라 규정하고 본회의 통과 저지를 위해 총파업과 백신 접종 보이콧을 고려하겠다고 한다대한의사협회에 의사의 존재 이유를 묻습니다라며 질문을 던졌다.

우 의원은 대한의사협회가 백신접종 협조 거부 등 집단행동으로 방역 위기 극복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해 스스로 의사이길 포기하지 않기 바란다생명을 볼모로 제 식구 챙기기에 앞장 선 최악의 집단이기주의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면서 이번 법 개정은 변호사, 공인회계사, 법무사 등 다른 전문 직종처럼 의사도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는 경우 면허를 취소하되, 특성을 고려하여 의료행위 중 업무상 과실치사·상의 범죄로 처벌받은 경우는 제외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악법이나 특정 직업군 차별이란 대한의사협회의 주장은 누구도 납득하기 힘들다코로나19에 맞선 대한민국의 K-방역은 국민이 정부와 의료계에 대한 신뢰 덕분에 가능했다면서 생명을 지키는 의사의 헌신과 도덕에 반하는 행동이 벌어진다면 국민은 의사의 존재 이유를 묻게 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 오후 2시에 전국 16개시도 의사회가 참여하는 회의가 있다고 한다대한의사협회가 국민의 믿음을 배신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차기 대선조직 수면 위 서서히 부상
  • 부산시, 2월 15일부터 2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조정
  • 충북경찰, 암행순찰차 일반도로 확대 운영...교통사고 예방 기대
  • '김학의 불법출금' 승인 차규근 소환…이성윤 조사 임박
  • 집값 과열 주범 부동산 新高價 자전거래 지목
  • 안병길 의원 “가덕신공항 최종 열쇠 대통령의 의지에 달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