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버티기에 호남3당 통합 물 건너가나?
상태바
손학규 버티기에 호남3당 통합 물 건너가나?
  • 임영우 기자
  • 승인 2020.02.12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의 사퇴 거부로 호남통합(3당 통합추진회의)’이 중단 될 위기다.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은 전날(11) 첫 공식 통합추진기구 회의를 열고 오는 17일까지 조건 없는 통합을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선 후퇴를 거부하는 바람에 통합 협상이 결렬될 위기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과 대안신당은 손 대표 체제 하 통합은 의미가 없다는 입장이다.

 

12일 이데일리 등 다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박주선 통합추진위원장이 손 대표 사퇴 설득에 최종 실패해 통합 협상이 불가피하게 결렬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어 “12일 열릴 예정이었던 실무회의도 취소됐다바른미래당은 2차 탈당으로 손 대표만 남을 것이다고 말했다.

손 대표가 버티기에 나서면서 통합추진기구에서는 손 대표를 빼고 3당 의원들이 제3지대에서 통합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손 대표가 최소한의 거취 표명을 보이면 통합협상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에서는 지난주 이찬열·김관영·김성식 등 지역구 의원 3명이 연쇄 탈당했다.

손 대표는 의석수가 20석에서 17석으로 줄며 교섭단체가 붕괴되자 '호남통합' 카드를 꺼냈다.

손 대표는 지난해 "추석까지 당 지지율 10% 안 되면 그만두겠다"고 약속했지만 입장을 지키지 않았고 안철수 전 의원이 돌아오면 전권을 주겠다고 했지만 또 입장을 번복했다.

 

한편 손 대표는 11일 오후 당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저와 당 지도부는 당원 동지 여러분을 믿고 정치 구조 개혁과 세대교체를 위한 중도통합을 반드시 완수해 총선 승리의 초석을 놓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월호 수습 국가 지출 비용, 청해진해운·우련통운 책임 總 75%…1890억 원” 판결
  •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주연의 ‘남산의 부장들’ 예매율 52.1% ... 개봉 첫 주 예매 순위 1위
  • 덴티스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위한 구강청결제 2종 제안 ... 99.9% 항균력
  • 서미경·신유미 모녀, 신격호 회장 마지막 가는 길 못 봤다.
  • 현대차, 중동 최대 자동차 시장 '사우디아라비아'에 신형 쏘나타 공항 택시 대량 수주
  • JYP x 소니 뮤직, 글로벌 오디션 프로젝트 "Nizi Project" 日지상파 방송 ‘니혼테레비’ 방송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