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조주빈 휴대전화 암호 풀기 총력전
상태바
경찰, 조주빈 휴대전화 암호 풀기 총력전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4.01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소지하고 있던 휴대전화의 암호를 풀기 위해 총력전에 나섰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 수십 명의 성 착취 동영상을 텔레그램으로 퍼뜨린 ‘조주빈이 소지했던 휴대전화 2대에 ‘n번방’ 수사에 실마리가 될 자료들이 들어 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경찰이 조주빈의 휴대전화 암호 풀기에 사력을 다하는 또 다른 이유에는 검경 수사권 조정도 한몫을 차지하고 있다.

검경 수사권 조정을 앞두고 민갑룡 경찰청장 등 경찰 수뇌부가 이번 일을 대형 사건에 대응하는 수사 역량을 보여줄 기회로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1일 경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는 조주빈의 휴대전화 암호를 풀기 위해 이스라엘 보안 업체의 포렌식 장비를 동원하는 등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빈은 자신의 범행을 대체로 시인하면서도 아직 휴대전화 잠금 해제에는 협조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조주빈이 자택 소파에 숨겨놨던 삼성 갤럭시 S9 시리즈와 검거 당시 갖고 있던 ‘아이폰10’의 암호 해독작업을 진행중이다.

경찰이 이번 암호해독에 사용하고 있는 포렌식 장비는 검찰이 지난해 12월 울산시장 선거 하명수사 및 개입 의혹 수사 당시 극단적 선택을 한 검찰 수사관이 사용하던 ‘아이폰10’의 암호를 푸는 데 사용한 것과 동일한 장비로 전해졌다.

대검찰청이 당초 어려울 것으로 알려진 아이폰 암호 해독작업을 최근 4개월 만에 성공시키자 경찰의 조급함도 덩달아 커진 모습이다.

숨진 검찰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놓고 검경 간의 기 싸움이 벌어지는 상황에서 민 총장도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디지털 증거를 확보하는 데 각별한 관심을 쏟을 수밖에 없는 분위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0만명 육박...美백악관 청원에 '韓총선 조작의혹' 청원서명
  • 보이스피싱 수법도 레트로??
  • 부산서 아파트 외벽 보수하던 작업자 추락사
  • 부산 동래구청, ‘사랑의 동래온천’ 대중가요 음반제작
  • 존스미디어(주), 공기정화·탈취·항균기능성 ‘에어퓨리티’ 제품 눈길
  • [폴萬師] 부산시민교육연구소 박윤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