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警友 국회의원 의정활동기] 김용판 의원 “공무원 차별금지법” 발의
상태바
[警友 국회의원 의정활동기] 김용판 의원 “공무원 차별금지법” 발의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7.01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에게 ‘사상’ 또는 ‘정치적 의견’을 이유로 불합리한 차별 금지
미래통합당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구 병)
미래통합당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구 병)

미래통합당 김용판 국회의원(대구 달서구병)공무원 차별금지법내용을 담은 국가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내용은 공무원들에게 사상또는 정치적 의견을 이유로 불합리한 차별을 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이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의 타당 보좌진 색출 논란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6월초 더불어민주당은 소속 국회의원실로 공문을 보내 모든 보좌진의 이름과 연락처, 타당 경력, 당원 가입 여부 등을 표기해 제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여의도 정가에서는 이전에는 없던 일로 불필요한 신상 조사라는 비판과 함께 타당 출신 보좌진을 해고하라는 압박으로 풀이하고 있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4월에도 보좌진 채용과 관련해 각 의원실에 공문을 보내 타당(他黨) 출신 보좌진 임용 시 업무능력 외에 정체성과 해당(害黨) 전력을 철저히 검증하라는 등 사상검증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김 의원은 문 정부 출범 초기 적폐청산 명분으로 지난 정권 이뤄졌던 4대강 사업, 2롯데월드 허가 등에 관여한 공무원들이 검찰조사를 받거나 인사에서 불이익을 받는 등 고초를 겪기도 했다.”이번에는 전문성을 가진 보좌진을 적폐청산의 대상으로 삼는 것은 민주당의 잘못된 처사라고 법안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동 법에는 차별금지 조항(26조의6)사상 또는 정치적 의견추가 위법 또는 부당한 인사행정에 관한 신고를 하지 못하도록 방해하거나 신고를 취하하도록 강요하면 처벌(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김용판 의원은 보좌진은 당 소속의 직원이기 전에 공무원이라며 보좌진뿐만 아니라 모든 공무원은 국민 전체의 봉사자로서 국가의 공익을 실현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임용상 부당한 외부개입을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대국민 호소문 [전문]
  • [사고날땐 백박사] 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운전자보험은 새롭게 가입해야 한다
  • 통합당 "평화 내세운 냉면도 공짜가 아니었다…정부, 현실 직시해야"
  • [사고날땐 백박사] 우리가족을 위해 자동차상해 특약은 필수!
  •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여론조사
  • 김해신공항 확장 적정성 검증결과 발표…6월 말에서 또 다시 8월말로 발표연기